BLOG main image
운명 앞에 멈춰서다…
분류 전체보기 (113)
음악 (4)
영화·연극·드라마·.. (27)
컴퓨터·디지털 (7)
(5)
기억·추억·이야기 (18)
영어·공부·직업 (3)
여행·라이프스타일 (49)
큐브씨의 느낌
hsketch's me2DAY
한 편의 버라이어티쇼,..
엑스캔버스 블로그
«   2020/04   »
      1 2 3 4
5 6 7 8 9 10 11
12 13 14 15 16 17 18
19 20 21 22 23 24 25
26 27 28 29 30    
e-mail address
tistory 티스토리 가입하기!
2008. 9. 14. 16:30
뉴 밀레니엄세기말, 그리고 Y2K라는 지금은 생소한 단어들이 일상적으로 통용되던 2000년,
줄리엣의 남자라는 SBS 특별기획드라마가 방송되었다.
(당시에 유행하던 용어들의 아류작으로는 유밀레 공화국이라든지 새즈믄둥이 같은 희안한 단어도 있었다.)

막 신인으로 얼굴을 알리던 예지원(송채린), 전년도에 뮤직비디오에 출연한 경력만으로 드라마에는 처음 출연하는 지진희(최승우)(그럼에도 불구하고 주연이다 -_-;), 그리고 이동통신 광고로 한참 주가를 올렸던 김민희(소찬비)와 차태현(장기풍)이 출연하는 드라마였다.

기업부도와 인수합병을 배경으로 한 드라마였는데,
나름대로 법률자문을 받아서 만들었는지 국내 드라마에서는 드물게 투자자문회사의 설립요건와 지분신고와 같은 구체적인 묘사가 자주 등장해서 흥미로웠다.
물론 드라마의 압권은 수도꼭지를 방불케 하는 예지원의 눈물연기 그리고 주옥같은 즉흥연기와 대사들이었지만…….

< 줄리엣의 남자 촬영 당시 풋풋한 신인 예지원 >
줄리엣의 남자 송채련 역의


이 드라마에서 기억에 남는 대사 중 하나는, 명동 사채시장의 큰손 백부자 할머니가 장기풍에게 배추벌레처럼 살아야 백화점의 채권을 받을 수 있다는 충고였다.

자고로 배추벌레란 부드럽고 연한 배추 속살을 먹지 않고, 억세고 뻣뻣한 바깥쪽 잎사귀만 먹는다.
속살을 먹으면 배추가 죽어서, 결국 자기도 죽을거라는 걸 알기 때문이다.

그래서 장기풍은 송채린의 배추벌레가 되서 백화점 지분을 조금씩 조금씩 갉아먹다가 나중에 정이 들었나다 뭐라나...….


오늘 성묘를 가서 콩밭 사진을 찍다가 벌레가 콩 잎사귀를 뜯어먹은 흔적을 보았다.

< 벌레 먹은 콩잎들 >
벌레 먹은 콩잎 1
벌레 먹은 콩잎 2

그런데 어느 잎 하나도 벌레가 왕창 뜯어 먹은 것이 없었다.
콩 벌레들은 한번 자리잡고 앉은 자리에서, 자기가 붙어 있는 잎을 천천히 다 먹어치우면 몸이 편할 텐데,
조금 갉아 먹다가 다른 잎으로 옮기고, 또 조금 먹다가 다른 잎으로 옮기고 있었다.

또 그러면서도 잎맥은 다치지 않도록 갉아먹어서 어느 한 잎도 벌레 때문에 말라 죽는 법이 없고,
결국 콩줄기도 계속 살아 있을 수 있었다.

그 옆에 있는 밤나무 잎사귀도 마찬가지였다.

< 벌레 먹은 밤나무 입사귀 >
벌레 먹은 밤나무

나처럼 게으른 사람은 이해할 수 없지만,
대부부의 벌레들은 자기가 오래 살기 위해서 피곤한 일을 마다하지 않는다.

물론 세상에는 에볼라 바이러스나 소나무 재선충처럼 자기 숙주의 싹 씨를 말리는 무지막지한 놈도 있긴 하지만…. (에볼라 바이러스는 감염된 사람이 너무 빨리 죽어서 다른 사람에게 전염시킬 시간이 없어 별로 퍼지지 않는다고 한다.)

Share    
이름
비밀번호
홈페이지
비밀답글